• [심산반 47기]는 2021년 3월 3일(수) 밤 7시 30분 개강예정 [심산상급반 18기]는 2021년 3월 4일(목) 밤 7시 30분 개강예정 코로나 상황에 따라 개강일시와 강의방식은 변동될 수 있음 수강신청 접수는 2021년 2월 1일(월)부터 시작 일단 수강신청서부터 접수해주시기 ...

  • 30년 동안 거의 매일을 함께 한 친구 나의 휴대용 재떨이 ABITAX 4301 BLUE를 찬양함 여러분께서는 30년 동안을 거의 매일 함께 지낸 친구가 있습니까? 아무리 베프(BEST FRIEND)라고 해도 거의 불가능한 일이지요. 그런데 제게는 그런 친구가 있습니다. 사람은 아니고,...

  •   할아버지 ‘에드’에게 방을 뺏겨 다락방 신세가 된 손자 ‘피터’.  방을 되찾기 위해 할아버지를 골탕 먹이려 하지만 호락호락하지 않다.    계속되는 ‘피터’의 도발에 ‘에드’의 반격이 시작되고,  방을 사수하기 위한 소리 없는 전쟁이 시작되는데…!    룰도, 나이도 ...

  •   영혼까지 탈탈 터는 ‘완벽 케어’ 서비스! 친~절 머리나는 그들이 온다!   은퇴자들의 건강과 재산을 관리하는 CEO 말라,  알고 보면 일사불란한 한탕 털이 기업이다.    사람을 요양원으로  집과 가구는 경매로  모든 것을 탈탈 터는 게 그들의 주업.    법꾸라지 그...

  • 기를 쓰고 올라가고 물 흐르듯 내려가고 심산/작가 젊은 시절에 원 없이 산에 올랐다. 한창 바위에 빠져있을 때에는 매주 일주일에 사나흘씩 출근하듯 산에 갔다. 지리산이나 설악산 같은 큰 산에 들어가면 아예 보름씩 눌러앉아 밖으로 나올 생각을 안했다. 넉 달 가까...

  • "매일 놀던 북한산 배드민턴장이 인평대군 별장이었다니!" [조선일보] 구본우 기자 산과 역사가 만나는 인문산행 심산 지음|바다출판사|448쪽|1만6800원 산(山)은 그곳에 멈추어 있는데 세월은 흘러간다. 산은 변하지 않는데 인간은 변한다. 그래서 산은 인간이 남기...

  • 2020년 10월 12일(월) 수락산 심산대에 다녀왔다 이 날이 내가 정확히 만 59년을 산 날이고, 그래서 육순(六旬)이라고 부른다 내년의 오늘은 회갑(回甲)이다 나 참 정말 어이가 없군 ㅎㅎㅎ 다들 바빠서 단 세 명이 ‘심산대’까지 갔는데, 안 헤매고 딱 3 Km...

  • 2020년 10월 5일(월) 강원도 홍천군의 용소계곡에 다녀왔다 대략 왕복 8Km 정도 걸었는데 대체로 평탄한 길이었다 영국형의 대하구이, 영님의 팥국수 등 먹을거리들이 대단했다 이날의 수확이라면 1. 다음에 또 오면 어디에 주차할지를 확실히 정했다 2. 너래소의 햇볕 ...